모스크바 제1의 고급 민박 - 루스코!
Home Sitemap Contact us
예약하기
Q&A
 
Home > 현지 정보 > 러시아 소식
작성일 : 2016-02-09 17:07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글쓴이 : 루스코
조회 : 2,977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북한이 4차 핵실험에 이어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북한에 우호적인 러시아와 중국이 한목소리로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비판하고 나섰다.

북핵 6자회담 러시아 측 수석대표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모스크바에서 회동해 최근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외무부는 이날 발표한 언론보도문에서 "전날 모스크바의 외무부 청사에서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우다웨이 특별대표 간의 협의가 있었다"면서 "북한의 핵실험과 로켓 발사 계획 등과 관련한 현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외무부는 그러면서 "양측 모두 북한이 국제법의 보편적 규정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요구 사항들을 보란 듯이 무시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면서 "동북아시아 지역의 긴장을 추가로 고조시킬 수 있는 행보를 용납할 수 없다는 점과 한반도의 핵문제와 다른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우 대표는 북한이 지난달 초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한 4차 핵실험을 실시한 데 이어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내건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모스크바를 찾았다.

우 대표는 지난 2~4일 북한을 방문해 리수용 외무상,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북한 측 6자회담 수석 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잇달아 회담하고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를 자제할 것을 요구했지만 뚜렷한 답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르굴로프 차관도 4일 김형준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를 외무부로 불러 북한의 로켓 발사 계획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고 동북아 지역의 추가적 긴장 고조를 초래할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러시아와 중국의 북핵 담당 대표들이 회동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호소에도 북한이 로켓 발사 계획을 강행할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과 관련, 양국이 대응 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북한이 자국에 우호적인 러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로켓 발사 자제 요구를 거부하고 끝내 발사를 강행할 경우 대북 강경 제재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양국의 태도에도 일정한 변화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Total 4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상트페테르부르크 록 페스티벌
루스코
2016/06/07 3376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루스코
2016/02/09 2978
중·러 고속철 합작회사 설립…모스크바∼카잔 고속철 건설
루스코
2015/12/01 3404
친 푸틴 시위에 나타난 러시아 백곰
루스코
2015/11/06 3826
모스크바 신발업체 매출 최대 40% 감소
루스코
2015/10/30 3220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루스코
2015/09/18 3574
이란 "러시아와 수호이 전투기 30대 구매 논의"
루스코
2015/08/31 3252
푸틴, 우크라 사태 위기일발 속 크림서 국무회의 주재
루스코
2015/08/17 3338
대한적십자, '사할린 동포 귀국자 역방문' 사업 실시
루스코
2015/08/10 3710
탱크 묘기 겨루는 ‘전쟁 올림픽’
루스코
2015/08/10 3373
485 상트페테르부르크 록 페스티벌
루스코
2016/06/07 3376
484 미국 법무부, '러시아 도핑 스캔들' 조사 착수
루스코
2016/05/18 204
483 러시아, 북한인 14명 강제출국 조치
루스코
2016/04/06 228
482 애경유화 러시아 최대 에너지 기업에 친환경 가소제 기술 수출
루스코
2016/04/06 287
481 미국, 러시아의 '제재안 지연 행위'에 초조·당혹
루스코
2016/02/29 208
480 사우디 "시리아·러시아 휴전 합의 위반"…'살얼음 휴전�…
루스코
2016/02/29 193
479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루스코
2016/02/09 2978
478 미·영·독·프·伊 등 7개국, IS 공습강화 결의…러시아는 빠져
루스코
2016/01/22 207
477 중·러 고속철 합작회사 설립…모스크바∼카잔 고속철 건설
루스코
2015/12/01 3404
476 친 푸틴 시위에 나타난 러시아 백곰
루스코
2015/11/06 3826
475 모스크바 신발업체 매출 최대 40% 감소
루스코
2015/10/30 3220
474 대한항공 "러시아서 비즈니스 여행객 우수항공사로 인정"
루스코
2015/10/06 294
473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루스코
2015/09/18 3574
472 이란 "러시아와 수호이 전투기 30대 구매 논의"
루스코
2015/08/31 3252
471 푸틴, 우크라 사태 위기일발 속 크림서 국무회의 주재
루스코
2015/08/17 333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문서 상단으로
 
 
관리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