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제1의 고급 민박 - 루스코!
Home Sitemap Contact us
예약하기
Q&A
 
Home > 현지 정보 > 러시아 소식
작성일 : 2015-09-18 16:26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글쓴이 : 루스코
조회 : 3,574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 안나 채프먼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러시아의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인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남자아이를 출산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나 채프먼은 2010년 러시아 스파이 9명과 함께 미국연방수사국(FBI)에 간첩 혐의를 받고 체포됐다가 러시아가 서방 스파이라는 명목으로 감금 중이던 4명과 맞교환 되면서 본국으로 송환됐다.

이후 고향으로 돌아온 안나 채프먼은 유명세와 매력적인 외모를 앞세워 TV진행자, 모델, 배우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특히 그녀는 2013년 여름, 미국 전 중앙정보국(CIA)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32)에게 트위터를 통해 공식으로 청혼하면서 더욱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17일자 보도에 따르면 안나 채프먼은 최근 남자아이를 출산했으며, 아이의 아버지 신원 및 태어난 아들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 현지 언론은 그녀가 모스크바의 최고급 개인 병원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으며, 아이와 산모의 상태는 매우 양호하다고 보도했다.


안나 채프먼의 임신 소식은 모스크바의 한 카페에서 배가 부른 채 앉아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면서부터다. 당시 목격자들은 이미 만삭에 가까워진 그녀의 배를 본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정작 본인은 어떤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나 채프먼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나의 집으로 거처를 옮기셨다. 그녀가 나와 내 아들을 직접 돌봐줄 것”이라면서 “많은 사람들의 축하 인사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녀의 출산 소식이 알려진 뒤, ‘미녀 스파이’와 더불어 ‘엄마’의 타이틀까지 달게 된 안나 채프먼의 행보에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더불어 아이의 아버지에 대해서 여전히 입을 다물고 있어 의문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Total 4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상트페테르부르크 록 페스티벌
루스코
2016/06/07 3377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루스코
2016/02/09 2978
중·러 고속철 합작회사 설립…모스크바∼카잔 고속철 건설
루스코
2015/12/01 3404
친 푸틴 시위에 나타난 러시아 백곰
루스코
2015/11/06 3827
모스크바 신발업체 매출 최대 40% 감소
루스코
2015/10/30 3221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루스코
2015/09/18 3575
이란 "러시아와 수호이 전투기 30대 구매 논의"
루스코
2015/08/31 3252
푸틴, 우크라 사태 위기일발 속 크림서 국무회의 주재
루스코
2015/08/17 3339
대한적십자, '사할린 동포 귀국자 역방문' 사업 실시
루스코
2015/08/10 3710
탱크 묘기 겨루는 ‘전쟁 올림픽’
루스코
2015/08/10 3373
485 상트페테르부르크 록 페스티벌
루스코
2016/06/07 3377
484 미국 법무부, '러시아 도핑 스캔들' 조사 착수
루스코
2016/05/18 205
483 러시아, 북한인 14명 강제출국 조치
루스코
2016/04/06 228
482 애경유화 러시아 최대 에너지 기업에 친환경 가소제 기술 수출
루스코
2016/04/06 287
481 미국, 러시아의 '제재안 지연 행위'에 초조·당혹
루스코
2016/02/29 208
480 사우디 "시리아·러시아 휴전 합의 위반"…'살얼음 휴전�…
루스코
2016/02/29 193
479 러시아-중국 “北, 추가적 긴장 고조 행위 용납못한다”
루스코
2016/02/09 2978
478 미·영·독·프·伊 등 7개국, IS 공습강화 결의…러시아는 빠져
루스코
2016/01/22 207
477 중·러 고속철 합작회사 설립…모스크바∼카잔 고속철 건설
루스코
2015/12/01 3404
476 친 푸틴 시위에 나타난 러시아 백곰
루스코
2015/11/06 3827
475 모스크바 신발업체 매출 최대 40% 감소
루스코
2015/10/30 3221
474 대한항공 "러시아서 비즈니스 여행객 우수항공사로 인정"
루스코
2015/10/06 295
473 러 ‘미녀 스파이’ 안나 채프먼 출산…‘아버님이 누구니’
루스코
2015/09/18 3575
472 이란 "러시아와 수호이 전투기 30대 구매 논의"
루스코
2015/08/31 3252
471 푸틴, 우크라 사태 위기일발 속 크림서 국무회의 주재
루스코
2015/08/17 333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문서 상단으로
 
 
관리자 로그인